Business

나의 오디세이 2단계: 비행기와 공항

나는 덴버에 도착했고 친한 친구와 함께 머물렀다. 다음 날 아침은 1월 22일, 덴버를 떠나 인도로 가는 날이었습니다. 탑승시간이 7시 30분이라 4시 15분에 일어나 4시 45분에 집을 나섰다. 우리는 오전 6시 15분에 공항에 도착했는데, 그곳에서 우리가 함께 갔던 나머지 일행을 만났습니다. 우리는 오전 8시 30분에 출발하는 UA1139편으로 유나이티드를 타고 있었습니다. 체크인, 보안 검색 및 탑승은 예상대로 순조롭게 진행되었습니다.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로 인해 우리는 이륙하기 전에 제빙을 해야 했습니다. 비행기는 오전 8시 40분(MST)에 지상을 떠났다.

이제 작은 비밀을 알려야 합니다. 나는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서 OK 털사까지 가는 아주 짧은 거리를 작은 사나이 새끼와 작은 상업용 비행기(승객 30명)만을 탔습니다. 미국을 가로질러 2시간(덴버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비행한 다음 14시간 동안의 여행(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 한국)을 한다는 생각은 매우 흥미로웠고 새로운 경험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는 무사히 잘 갔고 비행기는 구름 위로 떠올랐고 우리는 산을 보고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나는 때때로 우리가 난기류를 겪을 수 있다고 들었지만 우리는 지금이나 어떤 비행에서도 그런 것을 만난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오전 10시 3분(PST) 샌프란시스코에서의 터치다운은 매우 순조로웠다. 나는 비행기에서 공항의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하역은 오전 10시 10분에 시작되었습니다. 기온은 55도였고 안개가 자욱했다. 다시 한 번 우리는 도착 게이트에서 출발 게이트 A07까지 문제가 없었습니다. 통관 및 보안 검사는 정상적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나는 가방에 대해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가방을 내리고 적절한 비행기에 다시 싣는 것이었습니다.

태평양 상공을 비행하기 위해 우리는 한국 항공편 E024를 이용할 것입니다. 로딩 시간은 오전 11시 20분이었고 출발 시간은 정오 12시였습니다. 로딩은 재미있었습니다. 우리는 오후 12시 45분에 리프트를 타고 오후 12시 15분에 택시를 타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북쪽으로 알래스카로 날아간 다음 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30,000피트와 625mph의 속도에 도달했습니다(바람에 밀려 기류에 있었습니다). 구름 위를 날기 때문에 많은 것을 볼 수 없었습니다. 우리가 돌파하고 두 척의 보트를 볼 수 대구오피 있었을 때 밖은 어두웠습니다. 대한항공 스튜어디스’는 매우 친절하고 전문적이었습니다. 그들은 우리에게 두 끼의 식사를 제공했는데, 첫 번째는 오후 2시이고 저녁은 오후 8시였습니다. 승객들을 즐겁게 해주는 두 편의 영화가 있었습니다.

그 다음 우리는 일본 상공을 날아 서울에 도착할 때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입니다. 한국 서울의 터치다운은 오후 5시 10분(한국 시간)이었다. 하역을 위한 도킹은 오후 5시 20분이었습니다. 우리는 인도 뭄바이로 비행기를 타기 위해 1시간 15분이라는 짧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륙은 오후 7시 25분이었고 어두워서 빛 외에는 많이 볼 수 없었습니다. 비행기는 황해를 넘어 중국 영공으로 날아갔다. 다시 한번 우리는 425~450mph로 약 31,000~39,000피트를 날고 있었습니다(우리는 120mph의 역풍을 맞으며 날고 있었습니다). 오전 6시 30분에 뭄바이에 도착했습니다. 우리는 우리 여행용 가방을 모아서 하이데라바드까지 짧은 도약을 위해 국내선 터미널에 우리를 데려갈 버스를 찾아야 했다. 다른 모든 공항에서 그랬던 것처럼 뭄바이의 사진을 찍었지만 이번에는 보안상의 이유로 멈춰서서 필름을 찍었습니다. 이륙은 오전 11시 30분이었습니다. 우리는 오전 11시 33분에 하이데라바드에 도착했습니다. (시간대 차이). 우리는 우리를 우리 호텔인 하이데라바드의 센트럴 코트 호텔로 데려간 Edgar와 Mohar Sathuluri를 만났습니다. 우리는 여행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시작하기 위해 도착했습니다.

You may also like...